여성 맞춤형 취업지원 현장을 가다
취업자 40%가 임시·일용직, 평균임금 남성 노동자의 61%…. 여성 일자리의 현황이다. 지난해 여성 취업자 수는 980여만 명으로 1000만 명 선에 육박했지만, 정규직 근로자는 29%에 불과하고 결혼·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의 재취업은 여전히 어렵기만 하다. 이러한 가운데 여성부가 실시하는 맞춤형 취업지원 사업(위탁운영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이 눈길을 끈다. 지역사회 맞춤형, 전문직종, 비전통적 여성진출분야 등 3개 부문으로 진행되는 이 사업은 지역의 채용수요 조사를 통해 유망·특화 산업에 필요한 전문직업 교육을 실시하고 산업체와 연계해 취업으로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각 지역 대학이 교육훈련 과정을 맡으며, 올해는 전국 34개 대학에서 총 45개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본지 985호 기사> 이에 본지는 수도권뿐만 아니라 부산, 경북, 전라, 충청 등 다양한 지역에서 실시되고 있는 맞춤형 취업지원 사업을 총 8회에 걸쳐 연재한다. 다양한 주제로 훈련받고 있는 지역 여성들의 현장 분위기를 전달하고, 지난해 먼저 훈련을 받고 취업에 성공한 이들도 만날 예정이다. /편집자주
동의대 ‘게임 그래픽 아티스트’ 과정
영상·IT 분야에 전문인력 수요 높아
표현력과 미적감각 여성에 더 유리
관련기사

  1. 동의대 ‘게임 그래픽 아티스트’ 과정
  2. [수강생 인터뷰] "판타지 게임 전문가 꿈꾼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