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만에 돌아온 ‘여악여락’(女樂女樂)
양희은·한영애·자우림 등 여성 뮤지션 한자리에
2000년 한국의 ‘릴리스 페어’ 표방하며 첫선
수익금은 성폭력 생존자 지원기금으로 쓰여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