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10주년 맞은 21세기여성포럼 박옥희·신연숙·정현백 공동대표
여성운동 어려워진 시대 네트워크 강화해야
발 빠른 여성이슈 대응 위해 조직강화 힘쓸 것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