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문화미래 이프 공동대표 맡은 유숙렬
계간지 ‘이프’ 창간 때부터 대모 역할
“페미니즘과 대중의 간극 줄이는데 노력”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