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연출가와 음악인이 빚어낸 생태음악축제 ‘강화갯벌콘서트’
“갯벌의 소중함, 음악과 체험으로 느껴요”
20여년 간 여성축제 이끈 김애영·이혜란씨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