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전엔 64만원이라도 받았는데…”
기륭전자 여성 비정규직 3년째 복직투쟁
‘해고법’ 전락 비정규직보호법 기대 없어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