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석 "‘오빠∼’라며 인사청탁한 사실 없다"
변호인 통해 인터넷 관련보도 삭제 요청
"가족명예까지 침해…강단 서기 어려워져"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