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폭풍의 언덕’ 무대 올리는 송현옥 교수
‘오세훈 시장 부인’ 대신 연극인 한길
딸과 함께 창단 첫 작품 “설레요”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