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변하는 가족관계에 대한 신호탄일까, 달라지는 가족관에 대한 방증일까? 최근 허수경, 최진실, 신애라 등 여자연예인들이 새로운 가족관계로 세간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싱글맘이나 입양 등의 소재가 드라마나 영화의 단골소재로 등장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실제 연예인들이 대거 이슈의 중심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예인이 대중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상당한 만큼 싱글맘 등 달라진 가족 형태와 그 의미에 대한 갑론을박이 어느 때보다 뜨겁다. 세 여성들의 시도가 갖는 사회적 의미와 파장 효과에 대해 짚어봤다. [편집자주]
가족이 달라진다 - 가부장에서 여성으로 중심이동
싱글맘 출산, 공개입양 등 허수경, 최진실, 신애라의 새로운 시도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