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퇴임하는 장하진 여성가족부 장관
"여성정책은 시대적 요구 여성부의 역할 강화될 것"
가족친화법·성인지 예산제도 공산될까 걱정
교수 복귀 대신 전원생활로…책 집필 계획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