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폐의 기로에 섰던 여성가족부가 존치되기로 결정됐다. 하지만 ‘초미니 부처’로 회생하면서 상징적인 존재로 남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 직면해 여성가족부와 여성계는 강력 반발하고 있다. 특히 기존 여성가족부가 추진해온 보육·가족정책을 보건복지부로 이관한다는 결정에 대해 “여성정책과 분리된 보육·가족정책은 있을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가족’은 어디 가고‘여성’만 혼자 남나
"‘미래’ 위한 부처되도록 저출산·고령화·가족문제 여성부로 모아야"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