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여성계 주요사업
2008년 여성운동은 여성문제에만 국한되지 않고 우리 사회 전반의 차별을 없애기 위한 ‘반(反)차별운동’과 ‘돌봄의 사회화 정착’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그동안 법·제도 개선에 주력했던 여성운동은 언어, 미디어, 육아 등 일상문화를 바꿔나가는 생활밀착형 운동으로 전환돼왔다. 이명박 정부의 여성정책 비전을 세우고 여성정책을 모니터링하는 것도 올해 여성단체들의 주력사업이다. 새로운 정부가 성평등 정책을 강화할 수 있도록 대안적인 여성정책을 모색하고 제안한다는 것이다. 한국여성민우회 정은지 활동가는 “이명박 정부는 대선 때부터 구체적인 여성정책을 내놓은 것이 없기 때문에 앞으로 정부가 여성가족부 폐지안과 함께 어떤 정책들을 펼칠 것인가 모니터링할 계획”이라며 “남녀문제를 떠나서 포괄적인 여성정책이 논의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여성단체들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활동가 역량 강화’에 힘쓸 계획이다. 정치, 평화, 환경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여성운동의 핵심은 결국 사람, 즉 여성활동가들이기 때문이다. 여성의전화연합은 “사람 중심의 운동과 여성의 임파워링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교육시스템을 구축하고 활동가 자질 훈련, 여성주의 리더십 향상, 자기계발 등을 주제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한국여성노동자회는 지역활동가들을 대상으로 ‘적게 벌어도 삶의 질은 높은 여성노동운동 펼치기 연구모임’을 만들었다. 노동현장만이 아니라 삶의 영역으로 확대하는 활동방식을 모색하고 자신감을 불어넣을 수 있는 비전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2008년 여성계 이렇게 움직인다
양질의 돌봄서비스 위한 인프라 확충
반(反)차별·생활 밀착형 운동 강화
여성공천 30% 할당 의무화에도 초점
관련기사

  1. 2008년 여성계 이렇게 움직인다
  2. 여성단체 신임 대표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