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자리 친구를 경쟁자로 여기고 성적에 대해 함구하는 분위기에서 “성적표를 공개하자”고 나선 학생들이 있다. 자립고형 사립고인 전주 상산고 출신 대학생 6명이 그룹스터디로 대입에 성공한 자신들의 노하우를 모아 ‘이기는 공부법-팀플 스터디’(국민출판)를 펴냈다. 이들은 고3이던 2006년 대입을 앞두고 스터디그룹을 만들어 6개월여 동안에 걸친 ‘나누는 공부’를 통해 나란히 명문대 고지에 합격의 깃발을 꽂았다. 성적은 물론 학원정보에 대해서도 일절 공유하지 않는 요즘 학생들과는 정반대의 공부법으로 원하는 대학에 합격한 케이스여서 주목을 끈다. 김가해와 김정명(연세대 경영학과), 박보라(서울대 사회과학대), 송연창(서울대 법대), 정해성과 백나라(고대 법대) 등이 그 주인공들이다. 분을 쪼개 공부하는 고3 수험생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공부하는 것이 과연 효율적일까? 이들을 만나 ‘팀플 스터디’의 성공 비법을 들어보았다.
명문대생 6명의 그룹스터디 성공전략
열린 마음도 배우고 정보도 나눠 ‘win-win’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