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대 대선 ‘여성정치인’이 움직였다
2007년 경선후보부터 대변인 활약까지
박근혜, 최종 당 대선후보까진 못했어도 가능성 남겨
심상정·한명숙외에 ‘빅3’ 후보 ‘입’들 정국 이끌어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