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20주년을 향해 다시 보는 여성신문
지난 20년간 한국 사회의 여성 편견을 바꾸기 위해 여성신문은 수많은 새로운 화두들을 만들어냈다. 때로는 이같은 화두들이 신문 지면에 그치지 않고 현장에서의 여성운동과 연결돼 한층 큰 힘을 발휘하기도 했다. 당시로서는 너무나 도전적인 주장들이었고, 받아들이기도 쉽지 않았던 여성신문의 화두들은 20여년의 세월을 거치면서 점차 구체적인 성과로 나타나 대중들의 호응을 받기 시작했다. 여성신문이 던진 새로운 화두의 대표적 사례인 여성 전담부서 ‘여성부’의 설치, 법제화 논의가 나날이 활발해지고 있는 부부강간 처벌 제안, 그리고 양성평등 사회·문화운동으로 전개된 미스코리아대회 폐지와 평등명절 운동이 지면에 발현된 양상을 살펴본다.
초창기 한 획 그은 대표 기사들3
여성문제 ‘새 화두’던져 현장운동으로 승화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