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을 돌아보며
정부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사실상 거주하는 외국인이 7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결혼한 부부 8쌍 중 1쌍이 국제결혼이었으며, 2020년에는 다섯 가정 중 한 가정이 다문화가정이 될 것이라는 다소 성급한 예측도 있다. ‘다문화사회’로의 진입으로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들은 경쟁적으로 다문화와 관련된 사업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언어적, 문화적 차이로 인한 크고 작은 문제를 겪고 있는 결혼이민가정은 제대로 된 교육프로그램 등 실질적인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 올 한해 큰 이슈로 떠오른 다문화사회를 정리하고 이에 대처하기 위해 그동안 정부가 내놓은 지원사업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대안을 모색해본다. /편집자주
‘다문화가족’그러나 정책에 ‘다문화’는 없다
현재 결혼이주여성 11만명… 부처마다 경쟁적 사업
대부분이 ‘한국인’으로 만드는 ‘동화교육’에 치중
관련기사

  1. ‘다문화가족’그러나 정책에 ‘다문화’는 없다
  2. [주목할만한 정부의 프로그램들] 양성평등교육·센터운영 예산 확대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