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여성공동체 ‘비노바 아쉬람’을 다녀와서
“새 미래 열 사랑의 힘은 여성” 직접 느껴
간디의 가까운 동료인 비노바
주민자치·민주주의가 바탕에 아직도 살아있는 사상과 영성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