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를 못쫓아가는 드라마
방송사마다 ‘고부간 갈등’단골소재
극성스런 시어머니와 희생적인 며느리 뿐
당당한 여성의 모습은 없고 시청률만 의식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