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건의 '株테크' 비법
일반인들의 투자대상이 부동산 및 예금에서 주식으로 옮겨가는 추세다. 하지만 주식시장이란 것이 날씨만큼이나 예측하기가 어려워 ‘남 따라 장에 간다’는 식으로 철학이나 원칙 없이 돈을 움직였다간 안정적인 예금만도 못하다. 특히 개미투자자들의 경우 주식하다가 상처입지 않으려면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라’는 격언을 가슴에 새겨두어야 한다. 독자들의 판단을 돕기 위해 미래에셋투자교육연구소 이상건 부소장의 주식컬럼을 연재한다.
돈을 잃지 않는 펀드가 효자
장기투자의 위력은 복리의 마술에 달려 있어
급등락을 참고 견딜줄아는 인내심이 필요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