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종의 미'거둔 여성대권주자들, 향후 행보는?
박근혜: 선대위원장직 고사… 명예직·고문 맡을 가능성
한명숙: 현재 이해찬 후보의 선대위원장… 지원에 총력
심상정: 결선서 지지표 절반 육박… "역할은 지금부터"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