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통죄' 폐지냐 존치냐…
헌재, 누구 손 들어줄까
"명분·실리 없는 간통죄 폐지" 여론속

법조계·여성계도 '인권침해' 힘 실어
관련기사

  1. 폐지에 대한 여성계 입장 '찬성' 대세 "법제재는 부적절"
  2. 간통죄 위헌 제청한 도진기 서울북부지방법원 판사
  3. 찬성 · 반대 입장 대립 '간통죄의 위헌성' vs '성도덕 문란 방지'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