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심판대로 간 간통죄
폐지에 대한 여성계 입장 '찬성' 대세 "법제재는 부적절"
부부관계는 신뢰가 전제…性에 국한 안된다
여협에선 "폐지 강력반대" 기존입장 재확인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