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혁당 추모재단' 설립 추진
법원서 "국가가 637억원 배상하라" 판결… 시국사건 중 최고액 기록
유족들 "사법적 명예회복"… 국가 항소 결정으로 싸움 장기화될 듯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