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페이크 프로 위험수위 넘었다
조민기의 데미지, 독고영재의 스캔들 등 시청자 자극
지나치게 선정·자극적 주제로 인권·사생활 침해 심각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