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을 중심으로 간디가 재조명을 받고있다. 간디사상은 ‘비폭력’과 ‘무저항’이 핵심이다. 이는 세상이 그만큼 ‘폭력’과 ‘저항’으로 점철돼 있다는 방증으로 해석할 수 있다. 지구촌 곳곳에서 분쟁의 역사가 다시 쓰이고 있는 가운데 한쪽에선 간디의 사상과 지혜를 들추는 작업이 한창인 것이다. 마침 8월15일은 광복 62주년이자, 인도 독립 60주년이다. 비폭력과 무저항의 투쟁방식을 통해 인도 독립을 이끈 간디의 위대한 사상을 들추어보는 것은 현 시점에서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다.
간디, 사상으로 부활하다
동대 인도철학과 김선근 교수 기고글
간디의 독립운동은 적극적 '아힘사'의 실천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