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7~8월이 공연 비수기라는 것도 옛말. 올 여름 다양한 장르의 소극장 공연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소극장 공연은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배우들의 숨소리까지 생생하게 들을 수 있다는 게 최대 장점이다. 더위도 식히고 문화욕구도 채울 수 있는 알찬 소극장 공연 3편을 직접 가보고 소개한다.
대학로 소극장 공연 3色 즐기기
배우도 무대도 뜨겁다 그러나 속은 시원
연극 '썸걸즈' 뮤지컬 '동키쇼' '헝겊인형의 꿈' 등
관련기사

  1. 대학로 소극장 공연 3色 즐기기
  2. 창작뮤지컬 '한밤의 세레나데' 세 주역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