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뮤지컬 '한밤의 세레나데' 세 주역
"가깝고도 먼 사이… 엄마와 딸의 소통 그렸어요"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 서른세살 동갑의 싱글여성들
"30대 노처녀요? 역동적으로 일하는 인생의 황금기죠"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