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파업 투쟁 500일 "노사 모두 양보하라"
조순경 교수, 해법안 제시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