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인 박정자
"연극은 나의 삶…80세까지 무대 설 것"
15년 만에 손숙과 함께 ‘신의 아그네스’공연
"하루하루, 순간순간이 축복이자 삶의 절정"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