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희 정보통신윤리위원회 상임위원
"국민 모두가 사이버 패트롤 아동·청소년 보호 나서달라"
인터넷은 사회 병리현상의 집합소…사안마다 제재는 한계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