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책 얘기라면 관두시죠…”
정미경 검사에 강금실 전 법무장관 ‘발끈’
본지 전화 인터뷰 통해 ‘불쾌감’ 드러내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