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숙 대한체육회 부회장 본지 단독 인터뷰
“이대로 가면 누군가 죽을수 있다”
“성폭행·낙태·자살미수까지… 여성선수 안전 위험수위”
관련기사

  1. ‘고용 성차별’진정서 낸 박찬숙 대한체육회 부회장
  2. '형님'끼리 스포츠계 말아먹는다
  3. 스포츠계 ‘인권’은 없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