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자 우리은행 강서영업본부장
“금융권 여풍? 아직 미풍이죠”
대리승진까진 비슷…고위직은 거의 없어
관련기사

  1. ‘여성 우대 마케팅’이 은행권 성공전략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