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자 차별 여전
채용부터 출입처 배치·승진까지
일부 여성 고위직 ‘장식용’ 기용
한국 여성언론인 토론회서…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