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사회로 진입함에 따라 노년의 삶을 어떻게 보낼 것인가가 새로운 화두로 떠올랐다. 최근 즐겁고 신나게 ‘제2의 인생’을 사는 노인들이 늘어나 눈길을 끈다. 이들은 새로운 목표를 설정하고 적극적으로 재취업, 사회봉사, 취미활동을 하며 인생의 의미를 찾고 있었다. 즐겁게 사는 어르신들의 삶을 들여다봤다.
‘제2의 인생’ 사는 여성노인들
늘푸른예술단원 장정대 씨
어린이집 보조교사 박정옥 씨
서울사이버대 복지시설경영학과 조선희 씨
관련기사

  1. 활기찬 노년, 지원과제는
  2. 고령자취업센터로 오세요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