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영부인 마르기트 피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권유로 이화장 방문
잘 사는 한국서 열악한 이화장 안타까워
“최선 다할뿐, 영부인 역할 특별치 않아”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