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대우 여성위원회 공동회장 수 애비(Sue Abbey) 전무
“여성고객 잡기…여성인력 적극 활용하라”
자동차 시승행사 참여 등 전략 수립 ‘싱크 탱크’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