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대선에서 눈에 띄는 특징 중 하나는 다양한 색깔을 가진 여성후보 4명이 동시에 등장했다는 점이다. 2002년 당시만 해도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만이 가끔 언급되는 정도였으나, 이제는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대통령’을 내다볼 정도로 여성정치인은 약진을 거듭하고 있다. 대선을 이끄는 여성주자 4명,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한명숙 전 국무총리, 강금실 전 법무장관, 심상정 민주노동당 의원의 유권자 매력 포인트와 지지율 추이를 통해 본 대선 경쟁력을 전망해본다. <편집자주>
2007년 대선을 이끄는 4인 여성주자
‘첫 여성대통령’을 꿈꾼다
4인 4색 동시등장…여성정치 대약진
‘매력도’ 높지만 ‘경쟁력’은 갸우뚱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