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의 ‘면죄부’ 살인이 어떻게 추억 되나
“법적안전성·형평성 고려” vs “죄질 나쁠수록 시효 배제 우선” 팽팽
형사소송법 개정안 2년째 낮잠…공청회조차 없어 입법노력 절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