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속 ‘골드미스’의 모습은
일에선 ‘프로’ 사랑엔 ‘아마추어’
다양한 캐릭터 ‘관건’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