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죄로 판결난 인혁당 사건 32년 이겨낸 김진생·이영교
"남편 무죄 밝힐 사람 '나'밖에 없었어요"
사형 직후부터 진실규명운동
여성가장의 책임감과 오기로 버텨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