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인 장명수씨가 본 프란체스카 여사
“검소·헌신으로 남편 과오 보상”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