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장한 한국인상 특별상’에 윤화자씨
“문화 소외계층 있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가 갈증 채우죠”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