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서울시장 측 본지 기사에 해명
“여성운동 비하 의도 없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