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현 ‘대양이앤씨’ 대표
“미국·중국 시장에서 한판 승부”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