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뚝이 철학
“단추 잘못 끼웠다 판단되면 과감히 버려라”
주성숙 현우전자 대표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