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감수성으로 숲을 봐야죠”
숲 해설가 장김현주씨…생명 치유의 공간으로서의 숲 강조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