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집결지 여성 자활공간으로
여가부, 청량리588 등 3곳 정비…관련법 제정도 추진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