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장려 증세보다 여성경제활동 지원을
각계 “저출산 대책 재원 마련 세수 확충만으로 공감 못 얻어”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