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협, 차기회장 선출 앞두고 또 내분
은방희 현 회장측 “난국 헤쳐 갈 적임자로 김화중 특보 지지”
소속 14개 단체 “관례 깬 정치권 인사 영입 안돼”반발
네이버 뉴스스탠드 여성신문 구독